140만 ‘발열’ 사례 보고로 북한, COVID

140만 ‘발열’ 사례 보고로 북한, COVID 급증으로 황폐화
국가 지도자가 “큰 격변”으로 묘사 한 북한의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
김정은은 지난 몇 주 동안 누적 140만 건의 “발열” 사례가 국영 언론에 보도되면서 무서운 수준으로 성장했습니다.

140만

평양은 5월 12일 오미크론 사례의 급증을 발표했는데, 이는 대유행이 시작된 지 2년이 넘은 국가에서

처음으로 발병이 확인된 것이었지만 검사 능력 부족으로 인해 한동안 조용히 감염이 확산되었을 수 있습니다.

140만

오후 6시 기준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5월 16일 현지 시간으로 26만9510명의 ‘열’ 신규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고 사망자도 56명으로 늘었다.

KCNA는 코로나19의 더 흔한 증상 중 열이 있는 사람의 총 수는 “4월 말” 이후 1,483,060명에 이르렀고

660,000명 이상이 여전히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양성 반응의 정확한 수는 불분명했는데, 이는 국가의 열악한 검사 인프라의 결과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2022년 5월 16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적절한 의약품 공급을 확보하지 못한 데 대해 정부 고위 관리들을 비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토토 티엠 사진 속 김씨(가운데)는 2022년 5월 15일 북한 평양의 한 약국을 방문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 북한군을 동원해 의약품 유통을 안정시켰다고 기관은 전했다.

의료진과 학생, 관계자 1만1000여명도 코로나19의 진원지로 추정되는 수도 평양에서 접촉자 추적에 참여하고 있다.

여당이 지난달 말부터 발열 사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한 점은 4월 25일 열병식을 계기로

인민군 장병들 사이에서 발병이 시작됐을 것이라는 설이 유력하다.

KCNA는 김 위원장이 월요일 회의에서 당의 고위 관리들, 특히 약국이 24시간 영업을 하지 않고

약품을 배급할 수 있도록 하지 않은 점에 대해 매우 비판적이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대중 공급을 담당하는 내각과 보건당국자들은 소매를 걷어붙이지 않고 현 위기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인민을 위해 헌신하는 정신만 이야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more news

이어 김 위원장은 앞서 언급한 관리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은 검찰의 ‘태만과 태만’을 질책했다고 관영통신이 전했다.

이후 김정은은 평양의 일부 약국을 직접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중국과 세계보건기구(WHO)가 후원하는 나눔 이니셔티브인 COVAX를 통해 백신을 제공받았지만, 김 위원장은 지난해 2천500만 명에게 백신을 접종할 기회를 거절했다.

이는 북한이 현재 세계에서 백신 접종 캠페인을 시작하지 않은 에리트레아와 같은 두 국가 중

하나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WHO는 월요일 보도 자료에서 확인했다.

박사 푸남 케트라팔 싱(Poonam Khetrapal Singh) 유엔 산하 동남아 지역국장은 세계보건기구가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