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해, 축하해” 女 배드민턴, 치열한 승부만큼 뜨거운 동료애



‘킴콩’으로 불리는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 조가 2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 조를 2-0(21-10, 21-17)으로 꺾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랭킹 4위 이소희-신승찬은 4강에서 랭킹 – 주목 이선수
기사 더보기


대출디비

보험디비

카지노디비

디비판매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