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고시마의 유명한 도예가 한국의 조상 무덤을

가고시마의 유명한 도예가 한국의 조상 무덤을 방문합니다.
김포, 한국—진주칸 15세는 4세기 이상 동안 이루어지지 않은 도예 가문의 “건국 아버지”의 소원을 성취했다고 믿습니다.

가고시마현 출신 62세의 도예가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 1537-1598)가 16세기 말 한반도를 침략하자 한국에서 일본으로 끌려간 친 토키치 1세의 부모를 위해 한국의 묘를 찾았다. 세기.

가고시마의

1
먹튀검증
15대째인 친주칸 15세를 포함하여 친 가문의 후계 도공들은 모두 일본에서 태어났다.more news

무덤은 서울 도심에서 차로 1시간 거리에 있는 경기도 김포시의 녹음이 우거진 시골에 있습니다.

20220726-korea-2-L
친주칸 15세(가운데)가 7월 9일 한국 김포에 있는 친 토키치 1세의 부모 묘소에서 참배하고 있다. (이나다 기요히데)
가고시마현 히오키시 사쓰마야키에서 유명한 사쓰마야키 가마를 운영하는 친주칸 15세(Chin Jukan XV)가 7월 9일 묘에 참배할 수 없었던 친 토키치 1세처럼 처음으로 고분을 방문했습니다.

그는 행사를 위해 모인 가족 씨족의 이야기를 주의 깊게 듣고 무더운 여름 더위에 무덤에 꽃을 바쳤다.

그는 추모행사에서 100여명의 청중 앞에서 “토키치 1세의 마음을 이어가기 위해 지금까지 친 성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 토키치를 대신해 무덤을 찾았다. 평생 보고 싶었던 부모님과 이곳의 풍경을 평생 잊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연설이 끝날 무렵 눈물을 참았다.

가고시마의

“우리 집안은 424년 동안 친씨의 좋은 성을 한 번도 모욕한 적이 없음을 알려드리며 글을 마칩니다.

친씨 가문은 대한민국 남동쪽 경상북도 청송군에 뿌리를 둔 청송 심씨 가문에서 유래했다.

친토키치 1세는 1598년 히데요시의 한국 침략에 참전한 무장 시마즈 요시히로(Shimazu Yoshihiro, 1535-1619)에 의해 오늘날의 가고시마 현 서부인 일본의 사쓰마 지방으로 이주한 조선인 중 한 사람입니다.

그의 후손들은 일본에서 15대에 걸쳐 도예가로서 가마에서 불을 피워왔다.

친주칸 15세는 올해 5월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을 때 한 씨족에게서 묘의 존재를 알았다고 말했다.

일족 구성원은 그 묘지가 오랫동안 세심하게 관리되어 왔다고 말했습니다.

심당길이라는 이름의 친토키치 1세는 일본으로 끌려갔을 당시 20대였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청송 심씨 일가가 전했다.

20220726-korea-4-L
친주칸 15세(왼쪽)가 2021년 4월 가고시마현 히오키시에서 이희섭 주후쿠오카 대한민국 총영사관과 함께 가고시마 대한민국 명예총영사관 현판을 공개하고 있다. (아사히신문 자료사진)
그들은 아들과 헤어진 후 그의 부모가 어떻게 느꼈는지에 대한 기록이 없다고 덧붙였다.

친주칸 15세는 일본과 한국의 우호를 증진했습니다. 대한민국 명예총영사 취임